당시 본부장님이 서울음반을 통해 표를 구해주셔서 직원들과 함께 보러간 박기영 신보 발매 기념 콘서트.

격동적인 락, 혹은 아주 소탈한 포크 콘서트만을 쭈욱 보아왔던지라 초반에는 그리 적응이 되진 않았지만 제사보단 젯밥이라고... (^^) 이승열이 나온 이후로 분위기가 상당히 고조되고, 그 분위기가 2부에서도 쭈욱 이어졌다.
(박기영님께는 미안하지만 개인적으로 이승열님을 보기위해 갔던 공연...--;)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