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여년 전 성시완, 전영혁의 심야 프로그램들을 녹음하고, 다시 그 중에서 음악들을 별도 테잎에 테잎에 담아두곤 했는데요.
저번 명절날 본가에 남아 있는 녹음 테잎들을 다 챙겨와서 듣다 보니 당시 한참 좋아했던 곡이 나오더군요.
아티스트/곡명을 따로 적어놓질 않아서 무슨 곡인지 확인이 안되는 상황이었지만, 곡이 끝날 즈음에 성시완 님의 목소리가 잠깐 들립니다.

"파스토랄의 "

흑...

곡명은 제가 다른 테잎으로 옮기면서 짤라 먹었더라구요. -.-

당시에는 그룹 이름을 알고 있어도 별달리 음원들을 구할 방법이 라디오 말고는 요원하던 때라 포기를 했었나 봅니다.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고 한참을 잊고 지내다가 테입을 발견한 이후 오늘 갑자기 곡을 찾아보자 싶어 어둠의 세계를 노크하였습니다.
다행히 파스토랄의 전 앨범을 압축해 놓은 파일이 있더군요... 휴~~
다운을 받고 열심히 찾던 차에 79년 발매된 5집 "De Michile Erauquin"에 있는 곡이란걸 알게 되었구요.
국내에서도 3집, 4집이 라이센스 되어 유통되었던터라 들어보았지만 제가 찾고 있는 곡은 없더라구요.
곡 자체의 완성도가 그리 높은 편은 아니지만 그들의 다른 어떠한 곡들보다도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는 곡입니다.

디지탈 서비스는 요원하겠죠?
음반이나 구해봐야겠습니다.


지금도 성시완님의 프로그램 녹음본을 듣고 있는데요.
"Jeff Wayne's Musical Version Of The War Of The Worlds"에 수록된 곡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리쳐드 버튼이 멋진 나레이션을 들려주고 있다는 멘트도 나오네요...^^
80년대 노래 운동 모임 [새벽] 출신의 윤선애님 공연 소식입니다.
(풀집 음반 회원들은 50% 할인 혜택이 있다고 합니다.)

민중가요 위주가 아닌, 김민기 님의 곡, 외국 포크, 신곡들을 부르신다고 합니다.

전사 클럽데이와 콘서트 일자가 겹쳐버린 관계로...
양쪽을 왔다갔다 할지... 전사 클럽데이엔 얼굴만 살짝 보이고 째버릴지 정말 고민이 됩니다. (T.T)



공연 일정 : 3월 29일 / 목요일 / 늦은 8시
입장료 : 20,000원
장소 라이브 클럽
 打[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2007.03.26 21:52

    비밀댓글입니다

  2. 2007.03.27 17:43

    비밀댓글입니다



복숭아와 한대수의 결합.
기대 이상의 결과물이 예상됩니다.

한 선생님 댁을 방문하여 2곡을 들어보았는데, 이전 앨범과는 확연히 느낌이 다르더군요.
이번 앨범 꼭 좋은 결과가 있으셨으면 합니다.

구입하시면, 옥산나 누드는 덤으로 보실수 있을 듯 하네요~~

예약 구매 서두르시길... :)




... 개인적으로 커버아트는 그리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last.fm 의 멋진 챠트 기능.
챠트 마법사를 통해 쉽고 편리하게 나만의 챠트를 생성할 수 있다.

아래 챠트는 'My Recent Tracks'
윈앰프, last.fm 라디오 등을 통해 실시간 자신이 듣고 있는 음악들을 보여준다.

정확한 집계를 위해서는 ID3 Tag가 정상적으로 등록되어 있어야 하겠지만...

슬슬 짜증이 밀려오는 앨범 벌크 등록 작업...
그 와중에 헤드폰에서는 줄창 Tim Buckley 의 음악만이 들리고 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Happy Sad 앨범부터, 최근에 Orchard로부터 들어온 Dream Letter, Honeyman, Live At the Troubadour, Dream Belongs to Me: Rarities & Unreleased 1968-1973 까지.

http://www.melon.com/gnb2/artist/artist_album_list.jsp?p_artistId=29483




집에 들어가면 Tim Buckley 동영상이나 몇개 올려야겠다.
  1. 얼짱명키 2017.08.15 22:51

    팀 버클리 저도 참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재즈랑 포크가 기똥차게 섞인 Blue Afternoon이라는 앨범을 참 좋아합니다. 들어보셨나요ㅎㅎ

레이블 "풀로 엮은 집"에서 2차 음악 펀드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1차 당시에는 이러한 행사가 있는지도 모르고 대부분의 음반을 구입해 놓아 참여하지는 못했지만, 이번에는 작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개인적인 만족감과 함께 그 이상으로 "풀로 엮은 집"을 통해 얻어나갈 정보가 더 많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드네요.

그리 부담되는 금액이 아닙니다.
많은 분들이 참여하셔서 우리의 대중문화가 조금이라도 더 풍성해지길 기원합니다.

풀로 엮은 집 : http://www.puljib.com/

           유통마진과 마케팅비를 최소화한 순제작비 수준으로 월드뮤직 3종 + 국악음반 1종 + 포크음반 1종
           (이상 정규앨범) + 록 음반 2장(싱글앨범) 총 7종의 음반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정규앨범 15000원 * 5종 = 75,000원 싱글앨범 6500원 * 2종 = 13,000원
           월드뮤직, 포크 및 뉴에이지 음악 전문 레이블 ‘저스트뮤직’에서 출시 한 음반 중 1종을 100명의
           <푸른친구들>에게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 <저스트뮤직> 제공 음반
           마이클 호페 - 2004년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던 그의 생애 첫 피아노 솔로음반으로 ‘독도를
                                위한 기도’ 수록.

           베른바르트 코흐 - 헤르만 헤세 헌정음반으로 발매 당시 국내는 물론, 독일 언론들의 찬사를 받았던
                                       대표작.

           김국현 - 일본 최고의 피아니스트 2명이 한국의 기타리스트와 협연함으로써 화제를 모았던 음반.

           Various <꿈꾸는 자작나무> - 뉴에이지뮤직닷컴과 공동으로 기획으로 에미상, 그래미상 수상자들의                                                          평화를 위한 곡.

           플라비오 벤츄리니 - 플라비오를 비롯해 브라질을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모여 만들어낸
                                         ‘로맨틱 라틴 팝’의 정수.

           문진오 <길 위의 하루> - 노찾사의 대표가수로 15년을 활동해온 문진오의 포크의 진수가
                                                담긴 데뷔음반.

           파피움 -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에 3곡이 삽입되며 높은 인기를 누렸던 음반
           월간 <논>은 풀로엮은집에서 발행하는 학생, 선생님, 학부모가 함께 보는 논술 전문 월간지입니다.
           <푸른친구들> 가입 회원에게 월간 <논> 6개월 정기구독권을 드립니다.
           
           문화예술아카데미 풀로엮은집에서 서비스 하고 있는 온라인 강좌 중 원하시는 강좌 1강을 무료로
           수강하실 수 있 수 있습니다.    
           푸른음반 발매 뮤지션 정기공연과 매주 주말마다 개최되는 클럽 [타] 공연 및 악기 강습 강좌에
           <푸른친구들>은 1년 간 회원가(50%)의 할인가격으로 참가하실 수 있습니다.
   
           각 음반별 손익분기점 이후 음반 판매 순이익의 30%를 향후 새로이 제작되는 음반으로
           되돌려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정규음반 1종 당 순제작비 약 1200만원 예상(1장 당 8000원 수익 기준)일 경우,
           손익분기 판매수량은 약 1500장*
           국내 신인 밴드의 데모 음원을 <푸른친구들>에게 제공, 온라인 투표와 설문을 통해 음반 발매 뮤지션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우리가 듣고 싶은 음반을 우리 손으로’ 라는 당초 푸른음반의 취지를 살려
           <푸른친구들>이 직접 뮤지션을 발굴할 기회를 드리겠습니다.
           * <푸른친구들> 가입 후 투표참여 시스템 및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오픈

<푸른친구들> 관련 문의
온라인신청 및 전화를 이용해 가입하실 수 있 습니다.
전화 02-332-7883 / 팩스 332-5258 / 019-9102-0373 이제훈 email : fascam3@naver.com
오늘같은 날에는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 한다
(작사:박치음 작곡:박치음 편곡:박치음)


오늘 같이 비바람 치는 날에는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모두들 떠나가 버린 사막 같은 날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오늘 같이 누군가 그리운 날엔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그리움 새록새록 굴뚝같은 날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그이께서 우리에게 그러하셨듯 뜨거운 가슴으로 사랑을 따르자
그이께서 언제나 그러하셨듯 꿈을 비는 마음으로 사랑을 마시자
오늘 같이 어둠 속 헤메는 날엔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더 이상 절망할 것이 없어져버린 날 성래운의 시낭송을 들어야한다



'박치음 1집 - 혁누망운 1999'에 실린 곡으로 이 곡을 통해 고 성래운 선생님의 목소리를 접하게 되었다.
그 강단있고 호소력 짖은 목소리는 나의 궁금증을 더해 갔고, 성래운 이라는 인물이 도대체 어떠한 인물인지 한동안 인터넷을 헤맸던 기억이 아른하다.

박치음님의 곡처럼 비가 올 때 들으나, 혹은 맑은 날에 들으나, 언제나 나에게 경건함을 일깨워주는 성래운 선생의 목소리.


1. 삼천만 동포에게 눈물로 고함 (김구)
2. 진달래 산천 (신동엽)
3. 언니 오빠는 왜 총 맞았나요 (강명희)
4. 419 날 고향에 와서 (신경림)
5. 국토 서시 (조태일)
6. 꿈을 비는 마음 (문익환)
7. 민족주의자의 길 (장준하)
8. 전지 요양의 길목에서 (백기완)
9. 815를 위한 북소리 (정희성)
10. 겨울 공화국 (양성우)
11. 화살 (고은)
12. 그리움 (이시영)
13. 타는 목마름으로 (김지하)

아래 링크 기사는 고 성래운 선생의 제자분이 쓰신 글입니다.

그리운 나의 스승을 회상합니다
  [오마이뉴스. 2002.11.6 김태문 기자]
그 분의 시낭송을 듣 싶다 [오마이뉴스. 2002.11.15 김태문 기자]
선생 가르침, 제가 실천하겠습니다 [오마이뉴스. 2002.12.13 김태문 기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