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공연2007.09.18 23:48
기기 세팅이 늦어져 꽤 늦은 시간에 공연이 시작되었지만 기다림을 충분히 만회해준 이 날 최고의 공연이었습니다.

스탠리 클락의 베이스 연주는 놀라울 정도의 파워와 정교함을 동시에 구사하는 최고의 테크닉을, 조지 듀크도 흑인 특유의 감미로운 보컬과 아름다운 키보드 연주를 들려주었습니다.
거기에다 세션으로 참여한 드러머는 웬지 조금 화가 난듯한 모습이었지만, 드럼이 부서질 것만 같은 파워로 관객들을 압도하였습니다.

이 노장들의 공연을 이러한 국제적인 페스티벌이 아니면 어디서 또 볼 수 있을까요?^^
정말 황홀한 공연 그 자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at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 핸드헬드 키보드 너무 괜찮아보이네요! 0-0

    노장들의 모습에서 카리스마를 느낍니다..

    2007.09.23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들의 음악을 이전에 들어보지 못한게 조금 미안스럽더라구요.
      너무나 흥미로운 공연이었습니다.

      2007.09.27 07:26 신고 [ ADDR : EDIT/ DEL ]